월경전증후군

월경전 증후군

생리전증후군

월경전 증후군이란 ?

생리전 증후군은 생리통과 전혀 다른 것으로 생리시작 일주일에서 열흘 전쯤부터 긴장, 불안, 초조, 흥분, 불면증이 나타나거나, 혹은 단 음식을 탐닉하고 식욕이 증진되며 두통, 심계항진, 현기증, 피로감 이 나타나기도 하며, 체중이 일시적으로 증가하고 유방 팽만, 유방의 통증, 부종, 가슴 떨림 등을 호소하기도 하며, 이유 없이 울고 싶어지며 울화병, 건망증, 정신이 혼란스러움등의 증상이 나타 나다가 신기하게도 이런 증상들이 생리가 시작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사라지는 증후를 의학적으로는 생리전 증후군(premenstrual syndrome; PMS)이라고 합니다.
이는 가임기 여성의 약 40% 정도가 위에서 언급한 정도의 비교적 가벼운 증상을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서양의학적으로는 그 원인이 확실히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세로토닌의 화학적 변화, 여성 호르몬의 변화 등이 원인이 아닐까 추측합니다.

약장

월경전 증후군과 간(肝)

한의학적으로 이러한 생리전 증후군은 간의 기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봅니다.
한의학에서는 간장혈(肝藏血) 간기울체(肝氣鬱滯) 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간장혈(肝藏血)이란 간이 혈(血)을 저장하였다가 다른 필요한 곳으로 보내 주는 역활을 한다는 의미입니다.
간기울체(肝氣鬱滯)란 스트레스나 피로등 기타 여러가지 좋지 못한 건강상의 이유로 인해 간의 기운이 울체되어 소통이 되지 못한다는 말입니다.

즉 간에 저장되고 있는 혈이 충분하지 못하면 어지러움이나 두통이 나타날수 있고 우울하거나 화가 폭발하는등 심리적으로 안정되지 못하는 것은 간기가 울체되어 소통하지 못하기 때문 이라고 봅니다.
실제로 생리전 증후군에 대해서 한의학적인 의미의 간기능을 개선시키는 치료를 시행했을 때 뚜렷한 호전반응을 보이는 경우를 흔히 경험하게 됩니다. 또한 규칙적인 운동과 식이조절을 통한 생활습관의 변화를 갖는 것도 생리전 증후군을 예방하는데 있어 도움이 되는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