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음인




- 용모는 의젖하고 신중하며 하체는 발달되어 있고 상체는 조금 허약한 편이나 근골의 발육이 좋아서 걸음걸이가 안정성이 있습니다.
- 얼굴은 원형 또는 타원형으로 피부색은 검고 견실한 듯하나 약한편입니다. 몸은 대개 비만하고 충실하나 태음인 중에서도 마른 사람이 있으며 골격만은 발달되어 있어 목덜미가 가늘고 키가 커서 서 있는 자세가 꼿꼿한편.
- 체형이 뚜렷해서 확연히 태음인의 체질임을 알 수 있는 경우도 있으나 분명하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키가 크고 체격이 좋다(간혹 수척한 사람도 있으나 골격만은 건실하다)목덜미의 기세가 약합니다.
- 살이 찌고 체격이 건실합니다.
- 허리부위의 형세가 성장하여 서 있는 자세가 굳건합니다.



대체로 말수가 많지 않고,운동보다는 도락을 좋아합니다. 과묵한 반면에 은거하기를 좋아하고 가정을 중시하며 안일한 것을 좋아해서 게으른 사람이 많습니다. 인내심이 강하고 기쁨과 슬픔의 감정을 밖으로 표현하지 않아서 다른 사람과 문제를 일으키는 수도 있으며. 탐욕심, 사치심이 많고 사업성취 능력이 좋으나 교만하고 음흉하며 일을 제 때에 처리하지 않고 서두르는 경향이 많습니다. 둔하고 게으르며,의심이 많습니다. 예로부터 영웅과 열사가 많으나,반대로 식견이 좁고 태만하여 우둔한 사람도 많습니다.

○ 성질재간
꾸준하고 침착하여 맡은 일은 꼭 성취하려고 합니다. 행정적인 일에 능하고,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일을 쉽게 포기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결말을 짓지못하면 못 견뎌 합니다.

○ 항심
겁심(조심성)이 있습니다. 겁심이 가라앉으면 안정되고 믿음직스럽게 일을 처리하지만,어떤 일이든 해 보기 전에 겁을 내거나 조심이 지나치면 아예 아무 일도 못합니다. 겁심이 지나치면 정충증(가슴이 울렁울렁 거리는 증상)이란 병에 걸립니다.

○ 성격
보수적이어서 변화를 싫어합니다. 밖에서 승부를 내지않고 안에서 일을 이루려 합니다. 따라서 가정이나 자기 고유의 업무 외엔 관심이 없습니다.

○ 심욕
물욕지심이 있습니다. 내부를 지키려는 마음이 지나치면 물욕에 얽매이기 쉽기 때문이죠. 자기일을 잘 이루고 자기것을 잘 지키는 모습은 좋지만 자기것에 대한 애착이 지나치면 집착이 되고 탐욕이 됩니다



○ 태음인 : 태음인
태음인 부부는 애인 같은 분위기 보다는 친구나 동지같은 분위기가 있습니다. 원래 묵직하고 참을성이 있으며 남을 간섭하거나 간섭받는 것을 싫어하므로 서로 간에 별 충돌이 없습니다. 또 자기 일을 알아서 처리하므로, 가계를 꾸리고 가정을 안돈하는데는 유리합니다. 그러나 서로 부딪치면 고집이 세어 큰 충돌로 발전할 수 있고, 둘 다 세심하지 못하여 좀 답답한 부부관계가 되기 쉽습니다.

○ 태음인 : 소음인
묵직한 남편에게 여린 아내가 기대는 형상이거나 자상한 남편과 투박한 아내의 형상이어서 좋은 부부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양편 모두가 음인이기 때문에 진취적이지 못합니다. 또한 소음인은 상대방의 무드 없음을 탓하고, 태음인은 상대방의 세심함을 귀찮다고 탓할 수 있습니다.

○ 태음인 : 소양인
서로 상반되는 기질이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는 측면에서 좋습니다. 태음인은 무뚝뚝하고 재치가 없으며 이기적인 행동을 해도 소양인은 크게 개념하지 않고 아기자기한 가정을 이끕니다. 또한 소양인은 경솔해서 실수를 하더라도 태음인이 막아줍니다.한 쪽이 바깥일에 충실하면 다른 쪽은 집안일에 충실하므로, 안팍에 두루 결실이 있습니다.그러나 서로 상반된 성격 때문에 불화가 생기면, 끝내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파국으로 치달을 수도 있습니다.

○ 옷차림새
내심으로는 화려하고 붉은 색의 옷을 좋아하면서도 고상한 색조의 옷을 즐겨 입는편입니다. 유행에도 민감하지 못하여 옷을 잘 구입하지 않고 비싼 옷을 입어도 어딘가 세련되지 못한 느낌을 줍니다. 옷을 입을 때에는 땀의 분비를 억제하는 너무 얇은 옷이나 헐렁한 옷은 피하고 약간 두꺼운 검은색 계통의 옷이 무난합니다. 태음인은 권위주의로 체면 중시하고 보수적인 기질이 강하기 때문에 남앞에서는 화려하고 눈에 잘 띄는 옷을 입고 나서길 꺼려합니다.

○ 운동
식욕이 왕성하여 비만해질 위험이 있습니다.따라서 운동량이 많은 운동으로 땀을 많이 내야 하므로 웨이트 트레이닝이나 조깅을 하더라도 시간을 길게 하고 속도를 주어 운동량이 충분하게 해야 합니다.


○ 완실무병 태음인은 땀구멍이 잘 통하여 땀을 잘 배출하면 건강합니다.평소에 땀이 많아 조금만 몸을 움직여도 땀을 흘리는데,땀을 쏟고 나면 상쾌해집니다.

○ 대병
피부가 야무지고 단단하면서 땀이 안 나오면 대병입니다. 땀이 안 나오면 곧 다른 증상을 동반하여 병이 진행되므로 서둘러 치료해야 합니다.

○ 중병
설사병이 생겨 소장의 중초가 꽉 막혀서 마치 안개가 낀 것 같은 답답함을 느끼면 중병입니다.

태음인은 식사량이 많은데 비해 활동이 적어서 비만하거나 변비가 생기기 쉽습니다. 비만하지 않도록 항상 움직이고 땀을 내어야 하고 변비를 막는 식생활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태음인은 간에 울혈이 생기기 쉬운데, 이 울혈이 소장에 영향을 주어 대변이 말라붙게 됩니다. 변비는 태음인에게 흔히오는 증상이지만 그다지 대수롭지 않습니다. 그러나 설사병이 생겨 소장의 중초가 막혀서 마치 안개가 낀 것 같은 답답함을 느끼면 중병입니다.



얼굴빛이 푸르고 희면 조열(마음이 몹시 답답하고 몸에 열이 남)이 많지않고, 얼굴빛이 누르거나 검붉으면 간에 조열이 있고 폐가 건조합니다. 따라서, 조를 치료해야 합니다.

태음인의 병은 발산과 통변이 치료의 요령입니다. 간의 조열이 병의 원인이기 때문에, 땀을 흘리게 하고 변을 내보내면서 조를 풀면 병이 낫습니다. 태음인에게는 땀을 흘리게 한는 것이 치료의 한 목표인데,이마, 눈썹, 빰의 어디에서 나오든지 땀방울이 굵고 다소 오래 있다가 들어가야 정기가 강하고 사기가 약한 상쾌한 땀입니다. 만일 땀방울이 작고 금방 들어가면, 정기가 약하고 사기가 강한 땀이기 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땀구멍이 잘 통하여 땀이 잘 나면 건강합니다. 그러나 피부가 야무지고 단단하면서 땀이 나지않으면 병이 진행 중입니다. 호흡기와 순환기 기능이 약해서 심장병, 고혈압, 중풍, 기관지염, 천식 등에 걸리기 쉽습니다. 습진이나 두드러기와 같은 피부질환과 대장염, 치질, 노이로제 등에 유의해야 할 질병입니다.




시중에서 파는 율무차는 보통 율무와 들깨가 섞여 있는데, 둘 다 태음인에게 적합한 곡물입니다.
칡은 갈근이라고도 하는데, 맛이 다소 씁쓸하면서도 단맛이 있습니다. 해열과 발한 작용이 있어서 감기약 처방에 대표적으로 들어가는 약재입니다. 달여서 차로 마셔도 좋고 생즙을 내어 마셔도 좋습니다. 생즙은 숙취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행동이 굼뜨고 답답하지만 비교적 단조롭고 변화가 없는 일에 적합합니다. 싫증을 내지않고 끈기가 있어 한분야에 전문가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알고보면 욕심이 많고 절대 손해보는 일은 하지 않으며, 자기가 맡은일에 책임을 지는 장점이 있습니다. : 총무부서 등이 적격입니다.

호걸형으로 낭만적, 낙천적인 기질이 많은 태음인은 사업성취 능력도 뛰어나서 정치가, 전략가, 성악가, 배우, 수학자, 웅변가, 사업가, 등이 많습니다. 그러나 그 중에는 성격이 거칠거나 겁장이인 사람도 많은편입니다.

태음인의 사람은 처음에 사귀기가 힘듭니다. 말수도 적고 무뚝뚝할 뿐만 아니라 속마음을 드러내지 않기 때문에 쉽게 접근하지 못하게 됩니다. 게다가 직장의 불만을 털어 놓아도 쉽게 동조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태음인은 다른 사람의 얘기를 전달하는 성격은 아니므로 일단 뒤탈의 염려는 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단 동료를 깍아 내리는 것은 없으나 라이벌 의식이 강하므로 일단은 경계해야 합니다. 태음인은 집중력이 강한 편으로 일할 때 자주 말을 걸면 짜증을 냅니다. 상사가 태음인일 경우에는 맡은 바 책임을 다하여 요령을 피우지 말고 일단 명령을 내리면 순종하되 자심감 넘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요령입니다. 부하직원이 태음인일 경우에는 순간적 재치나 판단력을 요구하는 일보다는 신중성, 승부근성을 걸 수 있는 일을 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폐비간신 사초의 장부는 애노희락의 감정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장부의 기능 차이는 애노희락의 감정이 적당한가 과다한가에 의해 좌우되는데,애노희락의 감정이 과다하면 장부가 상합니다. 따라서,장부의 병을 고치려면 장부의 기운을 다스리는 것만으론 부족하고 더불어 성정도 다스려야 합니다. 사상의학에서는 마음을 다스려 병을 다스리라고 하였습니다.

태음인은 너무 쉽게 즐거움에 빠지는데 그 즐거움은 금방 사라집니다. 너무 쉽게 즐거워하다가 금방 그 즐거움을 거두면 ,폐가 상하기 쉽습니다. 따라서 ,즐거운 일이 생겨도 무덤덤하게 자중하는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태음인은 즐거움을 쉽게 표출하고 거두는 반면 기쁜감정을 가슴 깊숙이 간직하는 데 이때에도 내장을 상합니다. 오히려 기쁜감정을 얼른 표출하고 냉정을 되찾는 것이 좋습니다.

태음인은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귀찮아합니다.그러나 일단 일을 시작하면 끈기가 있어 마무리를 잘 짓습니다, 새로운 일에 너무 두려워하지 말고 바깥을 살피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태음인은 조그마한 일에도 겁을 내는 사람이 많은데 이것이 더욱 발전하면 정충증이 되기 쉽습니다. 평소에 어떠한 일이 닥치더라도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항상 즐겁고 명랑한 밝은 마음을 갖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태음인은 폐에 발산하는 기운이 적고 간에 모아 들이는 기운이 많기 때문에 안으로 열이 쌓이기 쉽습니다. 따라서, 항상 소변과 대변을 잘 소통하게 하여 치료해야 합니다